> 민족희망뉴스 > 민족뉴스
사과는 했지만..종교계·시민단체도 "지명 철회" 요구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4.06.19 조회: 2831

사과는 했지만..종교계·시민단체도 "지명 철회" 요구
JTBC 2014.06.16 21:34 재생: 1,488 재생시간: 01:45





[앵커]

"일본의 위안부 사과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발언과 관련해 문창극 총리 후보자가 본래 취지는 다르다고 해명했지만,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잇따라 내놨습니다. 종교계를 비롯해 각계 시민사회단체에서도 총리 지명 철회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3년간 위안부 생활을 하다 산 채로 태워 죽이려던 일본군을 피해 극적으로 탈출한 강일출 할머니.

문창극 후보자의 사과에도 분노가 가시질 않습니다.

[강일출/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 안 돼요. 그런 사람은 절대 안 돼. 대한민국에 일할 사람이 없다고 해도 그런 사람은 (총리로) 못 세워요. 그 사람은 안 써야 되는 거야.]

또 다른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진정성 없는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자 할머니(CBS라디오) : 입에 발린 소리 하지도 말라고 하세요. 그 사람이 진정으로 그런 생각이 있었다면 처음부터 그렇게 이야기하지도 않았을 겁니다.]

종교계와 시민단체도 문 후보자의 역사의식 부재를 지적했습니다.

조계종 중앙종회 의장단은 "문 후보자가 신앙을 빌미로 역사를 왜곡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총리 지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아울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문 후보자의 사과에 대해 "구차한 변명"이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독립유공자유족회 등 120여개 단체가 참여한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도 문 후보자가 총리로 임명될 경우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역사관 논란에 대한 문 후보자의 사과와 해명에도 불구하고 반대 여론은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제목
국치일 106주년 추념대회 개최 2016.09.01
'사과·해명'에도 총리 후보 지명 철회 요구 잇따라 2014.06.19
사과는 했지만..종교계·시민단체도 "지명 철회" 요구 2014.06.19
독도문제 세미나가 일본의 독도 ICJ 제소에 대한 우리의 올바른 이해를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되기를! 2013.04.08
독도문제에 대한 일본의 ICJ 제소 관련 대국민성명서 2013.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