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족회 활동 > 독립유공자유족회의 외침
[일본 아베정권 집단자위권 법안 중의원 통과] 규탄 성명서
글쓴이: 김삼열
등록일: 2015.07.19 조회: 1716
[성명서]
일본 아베정권 집단자위권 법안의 중의원 통과를
한민족은 통렬히 규탄한다!

오늘 7월 16일 오후,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서 연립여당 소속 의원 다수의 찬성으로
일본 집단자위권 행사를 중심한 안보관련법 제·개정안이 통과되었고,
미국 백악관은 즉각 안보법안의 통과를 환영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우리 민족진영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참여 120 여 민족·독립단체는
또다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일본 아베정권의 집단자위권을 강력 반대하며,
일본의 반성 없는 군국주의화를 환영하여 부추기는 미국의 처사에 항의하여 성명을 발표한다!

우리는 피맺힌 선조의 역사를 잊지 않는다!
‘일본의 동맹국이나 이해관계를 공유하는 나라가 공격받을 경우,
이를 자국이 공격받은 것으로 간주하고 공격에 나설 수 있다’는 집단적 자위권은
제2의 가쓰라-태프트 밀약인 것이다!
110년 전 필리핀에 대한 미국의 강점과 한반도에 대한 일본의 강점을
상호간에 묵인하여 미국과 일본 간에 극비리에 체결한 <가쓰라-태프트 밀약>은
우리민족이 반만년 이어온 이 땅에 분단을 야기한 범죄적 밀약으로,
약육강식의 제국주의 논리에 따라 우리 민족의 국권을 철저히 유린한 미국과 일본의 야합이었다!
일본은 110년이 지난 오늘에도 위안부등 과거 자신들이 우리 민족에게 저질렀던 극악무도한 죄악들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거나 사죄하기는커녕 수천 년 동안 우리 민족의 고유영토인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강변하는 등
신제국주의 노선을 나날이 노골화하고 있다!
또한 실질적으로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 가능성은 한반도 밖에 없기 때문에,
이는 한반도 내 전쟁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이에 우리 민족진영은 1950년대 전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아직도 씻어내지 못하고
분단된 이 땅을 다시금 전쟁지로 만들려는 일본과 미국을 강력 규탄한다!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독립유공자유족회, 한민족운동단체연합을 비롯한 120 여 민족단체와,
단군교를 비롯한 애국종교 대표들은 단군성조의 강토보위와 호국정신에 따라
남과 북이 하나로 뭉쳐 단호하고도 과감한 반일투쟁을 벌여나가는 최선봉에 설 것이며
한반도에서의 어떠한 형태의 전쟁도 단호히 반대하며
이를 위해 한반도에 조성되고 있는 전쟁 재발의 위험을 제거하고
이 땅의 평화정착을 위한 운동을 줄기차게 벌여 나갈 것이다!

하나, 일본은 즉각 집단자위권 운운하는 전쟁야욕을 버리고 식민지배 사죄하라!

하나, 미국은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군국주의화를 환영 말고, 일본의 과거청산에 앞장서라!

하나, 우리는 일본과 미국이 110년 전 우리 민족에게 저질렀던 과오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사죄하며 이에 대해 배상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우리는 일본과 미국이 어떠한 이유로도 다시는 다른 민족을 억압하지 말 것을 촉구하며
특히 일본의 독도 침탈 기도를 강력히 규탄한다!

하나, 우리는 일본이 태평양전쟁을 위해 강제로 끌고 간 우리 동포들에 대해
민단과 총련을 막론하고 그 누구도 억압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

하나, 우리 정부는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상황에 대해 소극적 대응이 아니라 적극적 대응으로
전쟁 위험을 줄이고 외교문제를 능동적으로 임하라!

전쟁 위험에 빠지게 된 일본국민을 포함한 전 세계 양심세력과
8천만 단군민족은 분연히 일어나자!
자국민의 반대를 무시하고, 민주주의도 무시하고 전쟁야욕으로만 치닫는 아베정권은
‘제2의 가쓰라-태프트 밀약’ 집단자위권 즉각 폐기하라!
일본 땅에서 아직도 돌아오지 못한 200만 우리선조 일제강제징용 희생영령이
두 눈 부릅뜨고 용서치 않으리라! 전쟁야욕 집단자위권 폐기하라!

단기 4348년(2015년) 7월 16일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독립유공자유족회, 한민족운동단체연합 참여 120 여 단체
서울시 일본불교 일련정종 법인허가 취소 처분 소송 경과보고 2016.01.03
한국 불교로 둔갑한 일본불교의 한국 진출을 경계한다! 2016.01.03
[일본 아베정권 집단자위권 법안 중의원 통과] 규탄 성명서 2015.07.19
문창극 총리 사퇴 성명서 2014.06.19
아베 신조에 대한 나의 견해 2014.06.19